이어즈&이어즈(Years and Years) //정말 신선한 드라마, 스포있음

또 HBO드라마야 ;;;ㄷㄷHBO랑 BBC 공동제작

(엠마톰슨 사진 밑에 드라마 내용 스포있습니다)브렉시트 이후의 영국에서한 집안을 중심이 되서 해를 거듭하면서 벌어지는 일들해를 거듭하기 때문에 시간 전개도 빠르고일어나는 일들이 정말이지… 상상초월이다(드라마에서 2034년까지 나옴)근데 다 가능 할 것 같아 정말로.그리고 벌써 이중 일부는 내 삶에서 내가 매일같이 하고있다,,​구글미니가 내폰이랑 연결되어 있어서매일 아침 출근전에 구글미니를 불러서 날씨를 물어봄(헤이구글 오늘 날씨 어때, 강수확률은 있어? 이러면 깔끔하게 검색결과를 읊어줌)아침이나 밤에 노래도 구글미니를 불러서 노래 재생해달라, 특정 가수 음악 틀어줘..etc밤마다 ­폰 알람은 시리한테 켜달라고 하고, 아침마다 알람듣고나면 시리로 끈다.유툽프리미엄 재생도 무선이어폰을 낀 채로 그냥 시리한테 유툽 재생해달라하고누구한테 전화 걸어달라는 것도 시리한테 시키고,,ㄷㄷ

>

이번 이어즈앤이어즈는 좀 달랐음..뭔가..내가 빅 리틀 라이즈나 킬링이브를 봤을 때 처럼 단숨에 끝까지 정주행했다든지(이틀씩 밤새워서 시즌 하나씩 끝내는)아니면 오뉴블이나 그레이 아나토미같이 배역들에 애정과 미련이줄줄이 넘쳐서 더뎌도 계속 본 게 아니었다.​years and years는 그런 인물들에 대한 매력이나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보다도와 이런 아이디어가 나와..?ㅇ0ㅇ 하면서소재에 대한 감탄으로 끝까지 보게 된 드라마다.​예를 들어,1. 엄마한테 말 못 하고 딸 베서니가 막 “나 사실 트렌스가….(머뭇머뭇)” 했을때지금은 보통 트랜스젠더를 생각하는데드라마에서 딸이 원했던 건 트랜스 휴먼이 되고 싶던 것이었고내가 사람의 몸으로만 존재하는 게 아니라 시공간을 넘나들 존재할 수 있는 트렌스 휴먼이 되겠다던 베서니​2. 베서니랑 트랜스 휴먼이 되고 싶어하는 생각에 잘 맞던 절친 하나는눈알 한쪽을 cctv처럼 어떤 기기와 연결하는 수술이 있다는 거에 혹해서베서니 유산 1만파운드를 자기랑 같이 눈수술하는데 쓰자며 신나서 하러가서는;;;눈을 잃고 혼자 마구 돌아가는 눈을 얻었는데.. 자신은 그쪽 시야가 보이지 않지만한켠에 놓여있는 노트북 화면으로 시야가 보이고 있던.. 이건 신종 불법사기였음..그 사람들 찾을 수도 없고 때간 친구의 눈은 아마 걔네가 버렸거나 가졌을거라는​3. 드라마에서 파덜가 돌아가시는데 장례식은,파덜의 육체를 끓여 녹이는 수장으로 치러지는 장례식으로다 끝나고나서 조그만 유리병을 자식들이 나눠받는다…파덜의 육체였던 물이 담긴 병;;근데 파덜가 살아 생전에 자식들한테 잘한게 없어서 자식 중 한명이 그걸 그 자리에서 원샷해버림 또와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​​나는 개인적으로 3화부터 결말(6화)까지 정말 시간가는 줄 모르고 봤다.3화쯤 부터 대존잼이 되면서, 게이였던 대니얼이 난민인 남친 빅토르를 불법으로 빼내어영국으로 데려오려다 폭풍우 만나고 ㄷㄷ대니얼의 빅토르 구출작전 이후로 이건 또 다른 불행의 시작으로 번지면서…빅토르는 대니얼의 형, 스티븐의 미움을 사고스티븐은 결국 큰 사건을 일으킴이걸 또 딸이 파덜의 인터넷 활동을 추적해서 알아내고.. 엄마한테 말하고 etc​쓰면 쓸수록 끝도 없다.정말 이렇게 될 것 같다 언젠가 미래에는..?왜냐면 마지막 화에서 집안의 중심이던 할머니가 말씀하신다세상이 이지경이 된건 너희 세대 탓이라고. 너희가 한게 뭐있냐며그냥 뉴스를 보고, 세상을 보고 집에서 불만거리나 욕한거밖에 더 있냐며…그래서 모든 게 이지경이 된 거라고 하시는데 맞는 말씀….함 다들 봐보세요 재밌고, 독창적이고, 무섭습니다​+++검색하고 알았는데, 이 드라마 각본을 ‘닥터 후’의 작가가 썼다(러셀 T. 데이비스)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.. 명불허전 개띵작 닥터후를 세상에 보여준 그 사람꺼였구나…나 진짜 중학교 때 닥터 후,, 친구랑 ㄹㅇ찐팬이었는데 이게 이렇게 이어진다뛰어난 아이디어를 냈던 각본가의 매력은 어디 안가는구나 싶습니다​빅 리틀 라이즈, 킬링이브, 체르노빌..이어즈앤이어즈까지문득 드는 생각으론 넷플보다 왓챠가 일 더 잘하는 거 같기도 해..